금호석유화학-hy, 폐플라스틱 재활용 MOU 체결... ESG 경영 강화

재활용 이후 국내 대형가전 브랜드 신제품에 적용

사진 왼쪽부터  김윤성 hy 생산부문장, 조성찬 hy 경영지원부문장, 김병진 hy 대표, 백종훈 금호석유화학 대표, 박준경 금호석유화학 영업본부장, 고영훈 금호석유화학 중앙연구소장이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금호석유화학 제공)

[에너지환경신문 이병호 기자] 금호석유화학이 hy의 유제품 용기 등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국내 대형가전 브랜드 신제품에 적용할 전망이다.

금호석유화학(대표 백종훈)은 에이치와이(hy, 대표 김병진)와 hy 본사에서 플라스틱 재활용 관련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상호 ESG 강화 협력에 나섰다고 21일 밝혔다.

금호석유화학은 hy가 생산하는 야쿠르트 등 폐플라스틱 음료 용기를 금호석유화학의 합성수지 제품인 PCR PS(Post Customer Recycled PS)의 원료로 활용한다. 금호석유화학의 설명에 따르면, 고객이 사용한 용기는 물론, 제품 생산 단계에서 발생한 불량 용기 역시 재활용 대상이다. 수거된 폐플라스틱 용기들은 압착, 분쇄, 세척, 건조 후 금호석유화학의 기능성 합성수지 제품 원료로 사용된다.

재활용의 원료가 되는 폐플라스틱의 품질은 매우 중요하다. 폐플라스틱은 분리 및 가공하는 과정에서 난연제 및 중금속 물질이 혼입되기도 한다. 이와 관련해 금호석유화학은 당사의 PS(폴리스타이렌) 제품의 오랜 고객으로 신뢰를 쌓아온 hy로부터 수거 및 선별 과정을 거친 원료를 지속적으로 공급받아 안정적인 제품 생산을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러한 재활용을 통해 생산된 금호석유화학의 합성수지 제품은 국내 대형가전 기업의 에어컨·냉장고·청소기·공기청정기 등의 신규 라인업 제품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금호석유화학은 고객 가전업체와의 제품 테스트를 최근 마무리했으며, 향후 이처럼 재활용 제품을 통한 기업 간 ESG 경영 연결고리를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여한 금호석유화학 백종훈 대표는 “양사가 함께 효율적 자원 활용을 통한 선순환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 점을 환영한다”며, “금호석유화학은 앞으로도 적극적인 ESG 정책을 통해 지속가능한 경영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6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